봄여름가을겨울 음악 중 10년 전 일기를 꺼내어, 라는 노래가 있다.
10년은 오바고 열흘도 아니지만 아무튼 오랜만에 카메라를 꺼냈다.
내 가방이 이렇게 무거운 이유는 다 이 애물단지 카메라 덕분인데
그 동안 사진을 찍지도 않고 꺼내보지도 않았다.
이제서야 몇 장 올려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5일 아침 인천공항.
공항에서 엄마와 찍은 사진이 몇 장 있는데
그건 엄마를 위해 올리지 않겠다.
너무 우셔서 사진이 슬프다.

독일 가신 울 아부지는 잘 지내구 계신지.
아후-
갑자기 울컥하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촌동생 sam.
짱구를 사랑하는 소년이다.
조금만 장난쳐도 you're mean! 하며 버럭, 하는 덕분에
난 요즘 저 말이 세상에서 제일 싫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은 동네 사시는 오 할아버지.
매일 무언가를 주신다.
그 무언가가 별로 필요하지 않거나 원치 않는 것일 때가 대부분이지만.
오늘도 주머니에서 주섬주섬 꺼내어 주신 물건이 서너 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매일 타고 다닐 RTD tra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장진 감독 강연회가 언제적 일인데.
이제서야 사진을 꺼내 보았다.
허나.
제대로 나온 사진은 한 개도 없으시고.
(사실 카메라를 들자 그의 말이 귀에 하나도 들리지 않는 싱기한 체험을 했다.
 그래서 몇 장 안 찍고 카메라를 바로 가방에 집어넣긴 했다.
 기록은 기억을 지배한다지만 글쎄, 난 사진기를 손에 들면 상대방을 볼 수가 없다.
 그저 프레임 안의 화면에만 집중하게 된다.  )


그저 흐릿한 몇 장의 사진만.
(사진이 없어도 난 그 날 그가 강연회에서 했던 말, 보여준 행동, 모두를 기억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penrose library and-  (8) 2008.05.07
오늘은 부활절입니다.  (2) 2008.03.24
열흘 전 카메라를 꺼내어  (0) 2008.03.22
인정이와 함께-  (7) 2008.02.24
I'm in Busan  (6) 2008.02.21
혼자놀기  (4) 2008.02.20
1 ··· 399 400 401 402 403 404 405 406 407 ··· 57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