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참 사소하고 시시한 일로 스트레스 받고 기분 상하는 거처럼
사람 초라해지는 게 또 없는데.





2.

파티는 무슨.
그저 그런 맛의 아이스크림 몇 입 먹는 게 전부였던
일명 방과 후 서프라이징 아이스크림 파티.
아. 학교가 별로 재미가 없다. 왜 그런 걸까.




3.

가만히 침대에 누워 있는데 갑자기 그 사람의 향기(라기 보다는 그 냄새)가 났다.
문득 그럴 때가 있다.
내게서는 절대 나올 수 없는 그런 향기가 갑자기 코 끝을 스치고
그 향기 때문에 잊고 있던 어떤 사람이 떠오르고
그 덕분에 또 다른 추억이 떠오르고.
그러다 확 보고 싶어지고.
자. 이제 전화기를 들어 번호를 누를 차례인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은 분명 8월 6일 수요일-  (1) 2008.08.07
거울  (7) 2008.07.20
july 9. 2008  (3) 2008.07.10
in student lounge  (6) 2008.07.01
드디어 월요일-  (2) 2008.06.17
sunday afternoon (jun. 14. 2008)  (0) 2008.06.16
1 ··· 370 371 372 373 374 375 376 377 378 ··· 57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