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37 1. 온종일 너의 생각에 마음이 가득 찼던 내 하루. 과연 나에게도 이런 날이 올까? 2. 해가 지날 수록 기존의 관계에 안주하고 싶어하는 내 자신을 발견한다. 그리고 슬퍼진다. 3. 늘 그런 것은 아니지만, 어느 순간 숨 쉬기 조차 힘들 정도로 막막한 외로움을 느끼곤 한다. 이럴 때 전화해서 '야, 나와!' 할 친구가 없다는 사실은 상실감 비슷한 거까지 느끼게 한다. 한국에서는 그래도 '야, 나와!' 이게 가능했는데- 지역을 초월해서 말이지.

'play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9-02-19 플레이톡  (0) 2009.02.19
2009-02-15 플레이톡  (1) 2009.02.15
2008-09-16 플레이톡  (0) 2008.09.16
2008-09-15 플레이톡  (3) 2008.09.15
2008-06-19 플레이톡  (0) 2008.06.19
2008-05-19 플레이톡  (1) 2008.05.19
1 2 3 4 5 6 7 8 9 10 ··· 5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