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뜨고 핸드폰을 보니

음.

새벽 4시 40분.

 

이럴 리가.

어제 10시 한참 넘어서 잤는데 벌써 깰 리가.

 

다시 잠을 청하려 했으나 그게 잘 안 되네.

 

그냥 일어났다.

 

 

책상 위에 있는 시계를 보니

시계 침이 6시를 향해 달리고 있다.

 

 

음.

 

summer time이 끝났고나.

 

 

음.

 

이제 겨울을 맞이할 차례인가.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0) 2009.01.10
이제야 2008년과 안녕.  (3) 2009.01.10
안녕. summer time-  (0) 2008.11.02
편지와 이사와 장보기  (2) 2008.10.04
it's too late.  (1) 2008.09.13
these days-  (8) 2008.09.05
1 ··· 345 346 347 348 349 350 351 352 353 ··· 57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