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장뜩 있던 하얀 플리플랍.







들리나요. 여기는 57병동.







저 멀리 우리 집이.




- 혹시 만날까 했는데
정말 고등학교 동창을 만났다.
그런데 괜히 아는 척을 한 건 아닌지, 나 때문에 불편한 건 아닌지 살짝 걱정된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을 꼬박 새버렸다.  (0) 2011.09.12
꿈을 꾸었다  (0) 2011.09.11
5:59 am  (1) 2011.07.03
쑥쑥 자라는 범쓰  (0) 2011.07.02
내가 물어보고 싶은 게 많으니까  (0) 2011.06.29
쿠마링 일광욕 중  (4) 2011.06.28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 19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