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이 디 샤넬같은 녀석을 봤나.
그녀처럼 너도 함께 하고 싶은 누군가를 꼭 만나기를 바란다.
내가 아니라는 게 슬프기는 하지만.







난 래빗의 티에 써 있는 저 문장을 진작부터 믿고 있었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관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합성이 아닌  (0) 2012.04.25
나는 너를 방울방울해  (0) 2012.03.02
이런 500일의 써머에  (0) 2012.01.28
정말 다행이다.  (0) 2011.11.26
The Office Bloopers  (0) 2011.10.29
브래도 너무 죠아.  (0) 2011.10.13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 9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