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그렇게 사람들이 실망이었다고 하는지

이적의 노래를 듣는 순간 딱 알았다. 


내가 음악 전문가는 아니지만


그래도 유재하의 음악은 

보컬리스트보다는 싱어송라이터의 보이스가 더 어울리는 느낌이다.

기교로 표현하기 보다는 음과 음, 가사의 단어와 단어 사이에 빈 공간에서 주는

음악인의 메시지. 그런 게 있다. 유재하의 음악에는.



버벌진트의 우울한 편지는 좋았다. 



     

'관심'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엽네  (0) 2013.05.12
2013년 봄은 춥다  (0) 2013.04.10
121102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 thanks to 유재하  (2) 2012.11.04
영화 속 최고의 남자친구 best 10  (0) 2012.10.02
Zooey & JGL  (0) 2012.04.27
합성이 아닌  (0) 2012.04.25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9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