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정향 감독의 섬세한 연출.
심은하와 이성재의 자연스러운 연기.




사실. 이 영화를 처음 본 때가 잘 기억나지 않는다.
그렇지만 매우 좋아했던 건 사실이다.
고등학교 때 민선이가 문 닫은 비디오 가게에서 테이프를 사다 준 덕분에
열번도 넘게 본 것 같다.


이 영화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대사는.



"때목욕을 하면 한 달치 식량을 쌓아놓은 것처럼 든든해."




정말 그렇다......


목욕을 가야 할 텐뎅.-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사진은.  이성재, 심은하 둘 다 표정이 제대로다.
서로 짜증내는 장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_Jukebox|ck52.mp3|The Cardigans-Sick And Tired.mp3|autoplay=1 visible=1|_##]
ost. cardigans - sick & tired


'관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기할 수 없는 간지  (1) 2007.08.24
내가 한 때 목을 맸던 남자.  (0) 2007.08.11
[movie] 미술관 옆 동물원  (0) 2007.07.11
10년 전 인기가수들 단체사진  (0) 2007.07.07
홍철씨-  (0) 2007.07.05
Mikhail Nikolaevitch Baryshnikov  (2) 2007.07.02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