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잘못도 내 잘못도 아니다.
서로를 이해할 수 없고
이해할 노력도 설득할 노력도 하고 싶지 않으며
그렇다고 '네가 뭔 소리를 하는지 난 모르것다'고
솔직하게 표현하지 못하는 탓이다.

결국은 솔직하지 못한 것이 껄끄러운 것이다.

'낙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쿠마들이  (0) 2014.03.11
안 그래도 박 터지는데  (2) 2014.02.18
뒷맛이 씁쓸한 만남이 있다.  (0) 2013.12.15
규칙이 많은 인간  (0) 2013.12.14
내 인생의 주인공은 나  (0) 2013.12.13
사는 건 예방 주사 같아서  (0) 2013.12.12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