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무늬 옷이 진짜 많다.
그렇다고 스트라이프 매니아 이런 건 절대 아니다.
쇼핑을 싫어해서 인터넷으로만 옷을 사다 보니 이렇게 됐다.
살다 보면 내가 좋아하는 게 아닌데
백퍼 내 선호, 의지가 아닌데
저절로 되는 일들이 있다.

그걸 모아 놓으면 좀 재밌다.




'낙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팽팽한 그  (0) 2014.08.08
아이패드를 쓰면서  (0) 2014.07.08
얼룩말이냐  (0) 2014.03.27
나의 쿠마들이  (0) 2014.03.11
안 그래도 박 터지는데  (2) 2014.02.18
뒷맛이 씁쓸한 만남이 있다.  (0) 2013.12.15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1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