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잠을 이루지 못하는 밤이었다.
그래서 빨래를 하고 청소를 하고 아침을 요리해 먹었다.

그래도 시간이 남아서 멍하니 앉아 있다가 출근했다.

아무도 없는 느낌이다.
내 주위에 아무도 없는 것만 같다.



'2016'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곳에 온 이후로  (0) 2016.12.01
나는 또 머가 걱정이 되어서  (0) 2016.07.18
어긋남  (0) 2016.07.13
you r the only girl my heart beats for  (0) 2016.07.12
비이상적으로 더위를 안 타다니  (0) 2016.07.11
압바스 키아로스타미  (0) 2016.07.08
1 2 3 4 5 ··· 1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