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27 07:55 낙서
이틀 전 cherry creek mall에서 83L을 타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었다.건너 편에 앉은 한 여인은 갈색 긴 원피스를 입고 있었다.짐 같은 걸 옆에 두고 앉아 있었는데 자세히 보니 갈색 구두였다.굽이 높지 않은 단정해 보이는 갈색 구두.조금 낡은 듯 해 보이지만 멋스러웠다. 그 여인을 닮았다.새로 산 구두인가보다, 생각했다.버스가 멈췄고 여인은 내리기 위해 일어났다.이유는 알 수 없었지만 그녀를 따라 내 고개가 돌려졌다. 눈이 마주쳤다. ..
2008.05.05 12:05 낙서
힘없이 풀어져 있는 내 운동화 끈을한쪽 무릎을 꿇고 조심스럽게 묶어주는 남자에 대한 환상이 있었다.어디서 본 장면인지 정확하게 기억 나지는 않지만그 그림은 내 머리 속에 꽤 구체적으로 그려져 있다.그러나.그것은 내게 불가능한 그림이란 걸  깨달았다.그림 속의 여인은 반드시 치마나 반바지를 입어야 한다.꼭 짧지 않다 하더라고 발목이 드러나는 하의여야 한다.그래야 운동화 끈이 풀렸을 때 바로 확인할 수 있으니까.또 여인은 날씬해야 한다.아니, ..
2007.12.20 23:40 낙서
부연 밤안개가 오로라 계룡시를 집어 삼켰다.초승달도 반달도 아닌 어정쩡한 네 모습은 나를 닮았구나.
2007.12.17 22:16 낙서
네가 어떤 사람인지 잘은 모르지만.너랑 이야기하는 건 즐거워.우리 둘 다 힘을 내자. 훗!   용기를 잃지마 쉽진 않겠지만어쩔수 없이 세상은 차갑잖아수많은 어둠이 지나서 눈 뜬 아침엔햇살 속을 걸어가게 될거야두눈을 가리며 거친 세상을 피해봐도모든것은 강물처럼 흘러 바다로소중한 너에게 내가 원하는 단 한가지조금씩 더 더 강해지길 바래 두려운 현실에 잠깐 뒷걸음치더라도아침 해는 또 다시 떠올라 하늘로늦은건 아니야 내게 약속할 단 한..
2007.12.15 21:56 낙서
내가 죠아하는 겨울철 별자리 둘. 하나는 오리온 자리. 하나는 카시오페아 자리.이유는 그저 찾기 쉬워서.오리온자리의 삼태성은 눈에 확 들어온다. 특히 겨울엔.카시오페아 자리의 w모양도 잘 구분할 수 있다.난 이상하게 북두칠성을 잘 못찾는다.북두칠성은 북극성을 사이에 두고 카시오페아 자리 맞은편에 있다.카시오페아 자리는 알아보면서 왜 북두칠성은 못 찾는 걸까.이유는 북극성을 모르기 때문이다.너를 알아 보지 못하는 것도 이와 같은 걸까.줄곧 나의 맞은편..
2007.11.08 00:48 낙서
내 기준은 그거다.혼자 노는 것이 어울리느냐, 그렇지 않느냐.(혼자 노는 것이 어울리는 것과 '따' 처럼 노는 것이 어울리는 것은 당연하게 다른 것이다.)내 동생과 나는 혼자 노는 것이 어울리는 것으로 봐서 그리 외로움을 많이 타는 성품은 아닌 듯 한다.최미현 양과 이승봉 양도 혼자 잘 놀고 또, 어울리기도 하기 때문에 외로움을 보다 덜 느끼는 성격이라고 생각한다.임민선 양은 혼자 노는 게 그리 어색해 보이지는 않지만 여럿이 있을 때 더 안정적인 모..
2007.10.31 10:40 낙서
믿음이란 사랑만큼 중요한 것이다. 아내는 내게 어떤 순간에도 믿을 수 있는 사람이었다. 믿을 수 있으니 의지할 수도 있었다. 아무리 화를 내고 다투는 일이 있더라도 서로에 대한 믿음 하나만은 언제나 변함이 없었다. 그 믿음 한 가지만 있으면 된다고 생각했다. 살아보니 정말 그랬다. - 이길수의 《내겐 너무 예쁜 당신》중에서 -
2007.10.25 18:27 낙서
추억이 떠오르지 않게 머리가 굳어버렸으면 좋겠고. 외로움 느끼지 않게 감정이 메말랐으면 좋겠고. 가슴 아프지 않게 심장이 얼어버렸으면 좋겠고.
2007.01.14 23:41 낙서
사람을 진정 피곤하게 하는 것은 말이다.수많은 말들이 내 영혼을 잠식시키는 것 같았다. 가끔 멀쩡히 있다가도 미칠 것 같이 마음이 혼란스러울 때가 있다.말을 줄이자. 정말로.말을 줄이자.
2007.01.08 12:02 낙서
2007년의 motto! - 밝게밝게다이어리 맨 뒷장 프로필에 motto 부분을 비워놓았는데밝게밝게로 써 넣어야겠다.밝게밝게-
1 2 3 4 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