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0.28 08:07 일상
아침부터. 나에게 응원을 보내는 작업을.기도의 힘. 긍정의 힘. 믿음과 중보.텝스보다 토익이 한참은 간단하도다.(토익 공부하는 사람들이 보면 화를 낼지도)근데 배가 고프고 목이 마르다. 켁.
2007.10.26 09:26 일상
 미국 코넬대 연구팀은 이 기간이 18개월에서 길어야 30개월이라고 최근 결론을 내렸다. 2년간 37개의 다양한 문화집단에 속한 5,000명을 인터뷰한 뒤 내린 결론이다.  30개월이 지나면 남녀는 헤어지거나, 헤어지지 않더라도 애정이 ‘습관’으로 변질된다는 것이다. 에몽님 미니 블로그에서 퍼온 말. ---------------------------------------------------------------------..
2007.10.25 23:31 일상
chaconne에스파냐에서 시작된 4분의 3박자 느린 빠르기의 춤곡.이렇게 슬픈 무곡은.가슴을 후벼파는 무곡이라니.후- yiruma - chaconne                                     - 집에 오자마자 피아노로 연주해 보았다. 찔끔찔끔 틀리는 나를 돌아보며 ..
2007.09.22 20:11 일상
울끈이 불끈이가 된 이승환.그리고 20대가 된 임보아.이제는.발을 동동 구르면서 공중전화에 매달리지 않아도 꽤 앞자리 표를 구할 수 있고막차 시간 걱정할 필요 없이 늦게 들어가면 엄마한테 혼나지 않을까 걱정할 필요 없이무대를 정리하고 돌아가는 이승환 및 그의 밴드 모두를 배웅할 수도 있고공연 티켓 값과 교통비를 뺀 나머지 돈으로 겨우겨우 식사를 해결했던 중딩 때와 달리공연이 다 끝나고 이승환도 서울 가 버린 12시가 다 된 시간에빵을 먹으러, 커피를..
2007.09.21 00:12 일상
나의 지긋지긋한 지병. 만성비염. 을 똑 떨어뜨려 달라고 의사에게 주문(?)함.의사는 3주를 말함.믿음이 생김.그러나 약은 빈 속에 먹지 말 것.
2007.09.13 10:33 일상
'요술 소녀' 라는 애니메이션을 검색하려고 하는데제목이 생각이 안 나서주제가 가사로 입력했다. '너무 달라 너무 달라 너무 달라 우리들은'키워드에 충실하게 검색한 네이년 로봇은 포스트 내용을 저렇게 잘라버렸다.(사진 클릭)우낀다- 쿡쿡.(원 가사는 위 검색 내용과 같습니다.)
2007.07.31 19:56 일상
중2.공부 한 개도 안하는 말썽쟁이.문제를 틀렸을 때 욕하면 좋아한다.그래도 요즘 단어 숙제를 잘 해온다.(공부 엄청 잘 하는 학생처럼 나온 사진이다.)
2007.07.30 23:28 일상
맘에 쏙 드는 공간, 모노에서.인정이와 함께-(이게 언제였더라. 임뱅이 하드포맷한다고 해서 자료 정리하다 발견하게 된 사진.)
2007.07.30 12:29 일상
     아. 동생 캐리어를 볼 때마다      나도 확 떠나고 싶어진다.    
2007.07.05 13:53 일상
음악을 들으며 열심히 공대1호관을 향하고 있는데후덕해 보이는 아자씨가 말을 걸었다.친절한 뗏목냥. 기꺼이 이어폰을 빼고 웃으며 다가갔다."저 혹시 1.2.3 학년 학생인가요?"아직도 저런 사람이 있다니.아직도 내가 어리게 보이나.이제 그만.
2007.06.13 11:15 일상
크하 드디어 ttenmok.com
2007.03.17 09:33 일상
지루했던 금요일
2007.03.15 00:00 일상
인정이와 해원이를 만났다.전화하는 해원이---------------------------------------------------------------------------------------------------------------------------------------------------------------------------------------------------------------------------------------..
2007.02.15 00:09 일상
대전 시립 미술관 - 온고이지신고 백남준 님의 작품.  거북선을 모티브로 한 커다란 비디오 아트 작품의 일부인상깊었던 작품.작가를 메모한다는 것이, 깜박했다.다른 이가 수고한 작품 위에 내 이름을 떡하니 박아놓다니. 해놓고 보니 아차 싶다.아래 사진은 위의 그림의 일부분들. 해학적인 분위기가 맘에 든다.
2007.02.08 00:28 일상
아, 맞다. 지난 주에 서울에 D'sound가 왔었지..과외 끝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차 안에서 can't get over you~ 를 들으면서 갑자기 생각났다.
2007.01.31 19:36 일상
201번 막차를 타던 곳.지은 선배가 사는 동네.222번 타고 이 육교를 건너야만 201번을 탈 수 있다.아. 술 먹고 어질거리는데 이 육교를 오르락 내리락 하는 건 정말 싫다.이 날.날씨는 무지 추웠는데 햇살은 좋았다.2007/01/30--- 사진에 이름박는 거.재밌기도 하고 어렵기도 하다.난 무지 생뚱맞은 자리에 이름을 넣는 거 같다.
2007.01.17 11:50 일상
아침에 일어나서 대충 밥을 먹고 이불 위를 구르다가 십자수란 것에 열중했다.   두렵기도 하다. 과연 이렇게 게으르게 살아도 되는 것일까.    그런 생각을 하면서 계속 뒹굴거렸다. 십자수만 했다.푹 쪄서 다 퍼진 고구마를 먹으면서 티비를 봤다. 티비에서 김형은 씨 장례식을 보여줬다.   갑자기 고구마가 목에 칵 막혔다. 이종규랑 윤택이 우는 장면을 보는데    나도 눈물이 왈칵..
2007.01.03 23:17 일상
얼마 전에 별로 유쾌하지 않은 쪽지가 날라왔다. 훔-그냥 난 초딩 때의 내 모습이 싫다. 지금 초딩들이 초딩이라고 불리는 걸 싫어하는 만큼.그래도 쪽을 해야 할 것 같아서 간단하게 쪽지를 보냈다. 또 쪽지가 왔다. 이번에는 두 개나 보냈다.훔얘 머냐. -_ 이런 친구(?)가 있었다니. 살짝 쪽팔릴려고도 한다. 췌-이 사람은 나랑 얼마나 친했을까.또 나를 어떻게 찾았을까. 내 이름을 검색해 본 걸까. 하긴. 파도를 탔을리는 만무.그리고 가장 궁..
2006.12.30 23:14 일상
스킨 만들기는 아무나 할 수 있는 게 아니구나.그냥. 난 다른 사람들이 만들어주는 거나 읃어 써야겠다.(얻어가 아니라 읃어.  이렇게 발음하면 더 비굴해 보인다. ) 내일이면 올해도 끝이군.정말 난 한 해동안 한 것이 없는데. 작년 이 날에도 싸이 다이어리에 이런 글을 썼던 기억이 난다.세상에나. 난 발전이 없는 아이로다.영화감독 김지운 씨가 쓴 책을 보니.게으르지만 예민한 족속들, 이라는 표현이 있었다.아, 이거 딱 나보고 하는 소리야! ..
1 ··· 5 6 7 8

티스토리 툴바